내가 몰랐던 재료들의 좋은 조합… 된장과 계란은 곤약?

내가 몰랐던 재료들의 좋은 조합… 된장과 계란은 곤약?

따로 먹어도 영양소가 풍부하지만 함께 먹으면 효과가 배가되는 식재료도 있다. 건강 효과를 증가시키는 음식의 조합을 찾아보세요.

된장+곤약

된장에는 장 건강을 지켜주는 유산균이 풍부하다. 그러나 유산균을 음식으로 섭취하면 유산균이 위에서 죽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유산균과 곤약이 함유된 음식을 함께 먹으면 위장의 유산균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 또한 곤약에 들어 있는 식이섬유가 장운동을 활발하게 해주며, 유산균이 더 오래 지속된다.

계란후라이 + 당근

당근이 풍부한 베타카로틴은 지용성이어서 체내 흡수를 높이기 위해 지방과 함께 섭취해야 한다. 특히 달걀의 지방은 베타카로틴의 흡수를 4.2배 증가시키기 때문에 계란 후라이와 함께 먹으면 좋다. 계란 지방은 당근뿐만 아니라 다른 음식에서 지용성 비타민을 흡수하는데 효과적이다. 아보카도에서 비타민 E 흡수율을 4배로 높이고 버섯에서는 비타민 D, 양배추에서는 비타민 K의 흡수율을 높인다.

녹차+레몬

녹차에 들어 있는 카테킨은 성인병 예방에는 효과가 있지만, 체내 건강 효과를 낼 만큼 활성화되지는 않는다. 하지만, 녹차에 비타민 C를 첨가하면 카테킨의 장 흡수율이 5배 증가한다. 특히 레몬은 비타민C가 풍부해 주스로 짜서 녹차에 넣으면 좋다.

무즙+당근즙

건강즙을 만들 때 무즙과 당근즙을 함께 넣는 경우도 있다. 이때 비타민C를 보호하기 위해 무즙과 당근즙을 8대 2 비율로 섞어야 한다. 두 종류의 즙을 같은 비율로 섞으면 당근의 비타민C 산화효소인 ‘아스코비나제’가 무의 비타민C를 산화시킬 가능성이 높다. 무즙의 양이 많으면 비타민C가 90% 이상 유지된다. 여기에 레몬 주스와 같은 산성 성분을 더하면 비타민 C가 더 많이 남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